2021.02.24 (수)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7.5℃
  • 구름많음대전 10.0℃
  • 구름조금대구 8.6℃
  • 구름많음울산 7.5℃
  • 흐림광주 7.6℃
  • 구름조금부산 8.4℃
  • 흐림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경기 “ASF 2차검사 모두 음성”…11월부터 재입식 진행

URL복사

3차 정밀검사, 바이러스 유입 여부 감시등 차단방역 강화

현장 합동점검후 이상없는 농장부터 순차적으로 진행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화천 농가와 역학관계에 있는 경기도내 농가 7곳, 포천 야생멧돼지 방역대내 농가 86곳을 대상으로 지난 16~19일 2차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잠복기간이 3주인 점을 감안해 이달 23일부터 경기북부 양돈농가 243곳을 대상으로 3차 정밀검사를 실시해 바이러스 유입 여부 감시 등 차단방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경기북부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한 재입식은 잠복기가 끝나는 오는 11월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재입식은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 여부, 방역의식 정도에 대한 현장 합동점검 후 이상이 없는 농장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에 앞서 경기도는 지난 9일 화천 양돈농가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임상예찰,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했다. 도내 1036개 모든 양돈농가에 대한 전화예찰을 매일 실시하고,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다. 9~11일 경기북부 양돈농가 243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밀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아울러 소독차량 115대(방제차량 88대, 광역방제기 12대, 군 제독차량 15대) 등 가용장비를 총동원해 야생멧돼지 ASF 검출지점과 농장 진입로를 중심으로 집중 소독을 벌이고 있다.

 

농장주변에는 생석회를 도포하고 매일 축사 주변과 축사 내부를 오전-오후 2회에 걸쳐 소독 중이다.
화천과 도로가 연결되는 포천-가평지역에는 24시간 운영 통제초소 3개소를 설치, 유입 축산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이밖에도 농가를 대상으로 고열-폐사 등 ASF 의심개체를 발견할 경우 방역당국에 신고토록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야생멧돼지 발생지역에서 양돈농장으로 오염원 유입 우려가 높다”며 “경기북부 양돈농가 종사자는 산행을 금지하고, 일반 산행객도 경기북부 산행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산행 뒤에는 양돈농장과 축산시설 방문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