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0.4℃
  • 흐림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4℃
  • 구름조금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5.8℃
  • 흐림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10.8℃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5.4℃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8.2℃
기상청 제공

경기, 올해 30개시군서 1만78마리 야생멧돼지 포획

URL복사

경기도가 ASF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포획한 야생멧돼지가 1만 마리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 28일까지 안산시를 제외한 도내 30개 시군에서 1만78마리의 야생멧돼지를 포획했다고 최근 밝혔다.

 

ASF는 지난해 9월 17일 파주 연다산동에서 국내 처음으로 발생했다. 파주시는 ASF 발생 이후 확산 방지를 위해 63개 농가 6만1790마리의 돼지를 수매하고 예방적 살처분했다.

 

이어 같은해 10월 15일부터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임진강 북쪽 민간인출입통제선 내에서 야생 멧돼지 총기 포획에 나섰다. 포획은 오후 6시부터 군인 30명, 시청 직원 10명, 민간 엽사 12명 등 52명으로 3개 조를 편성해 군내면과 해마루촌 등지에서 이뤄졌다.

 

파주시에 이어 경기도도 ASF 확산을 막기 위해 가평군 연인산 백둔리 연인산도립공원 내 6.3㎢ 일대 등 30개 시군에서 대대적인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에 나섰다.

 

당시 경기도는 수확기 피해방지단 엽사 200여명, 육군 66사단 장병, 경기경찰청과 국립생태원 직원 등 300여명과 사냥개를 동원해 야생 멧돼지 총기 포획 활동을 벌였다.
지난해 경기도와 30개 시군이 포획한 야생멧돼지는 1만2523마리였다.

 

지난해 파주시에서 발생한 ASF로 현재까지 경기도내 30개 시군에서 상시적으로 엽사로 구성된 ASF 피해방지단(791명)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