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0℃
  • 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31.6℃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9.5℃
  • 맑음제주 26.6℃
  • 흐림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8.3℃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조금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조금거제 30.3℃
기상청 제공

‘제주가축분뇨 공공처리장’ 벤치마킹

여주시 관계자들 냄새저감 모델 여흥농장 방문

 

제주의 선진 가축분뇨 처리시설 등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경기도 여주시 관계자들이 제주를 방문했다. 강병삼 제주시장은 지난 4일 제주를 방문한 여주시 관계자를 환영하고, 냄새저감 모델 양돈장인 여흥농장을 직접 안내했다.


이충우 여주시장 등 총 16명은 1박 2일 일정으로 제주시 양돈산업과 관련 △가축분뇨 공공처리장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 △냄새저감 모델 양돈장인 여흥농장의 시설 현대화와 운영 상황 등 주요 시설들을 둘러보면서 여주시에 접목 가능한 부분을 살폈다.


주요 견학 내용으로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장’은 하루 200t 양돈분뇨를 정화처리하는 시설로, 올해부터 하루 230t 유기성폐기물(양돈분뇨+음폐수)를 처리하고 부산물을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하는 친환경적인 분뇨처리시설이다.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은 하루 318t의 양돈분뇨를 자원화(액비, 퇴비, 정화처리)하는 시설로, 제주시에서 발생하는 양돈분뇨 하루 1978t의 16%를 처리하고 있다.


‘여흥농장’은 축산시설을 현대화해 액비순환시스템 및 포집·탈취시설을 연계해 선진형 냄새저감 모델 양돈장으로 주변 농장에도 환경개선 및 경영 등 후진양성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농장이다.
한편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장 및 제주양돈농협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은 2020년 이후 타 시도에서 총 71회·938명이 벤치마킹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