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코미팜, 국산 ASF 백신 개발중…안전성·방어력 확인

미국 USDA서 백신주 도입---맞춤세포로 대량생산 가능

상용화까진 시간 필요해---개발 완료땐 해외수출 전망

 

 

코미팜(대표이사 문성철)이 정부와 공동 개발 중인 ASF 백신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미국 농무부(USDA)가 개발한 백신주를 도입해 시험한 결과 안전성과 공격접종에 대한 방어력이 확인됐다.
지난 4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ASF 백신개발 세미나에는 양돈업계와 동물약품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코미팜은 지난해 6월 환경부 야생동물질병관리원과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미국 USDA로부터 백신주를 도입해, ABSL3 시설인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공격접종주 선발, 백신주 안전성·방어력의 시험을 거쳤다.
USDA에서 도입한 백신주는 ‘△I177L△LVR’과 ‘△I177L’이다. 약독화 생백신 형태다. 이중 코미팜이 백신후보주로 제시한 것은 △I177L△LVR이다. △I177L은 지난달 베트남에서 최초로 출시된 ASF 백신의 백신주이지만, 코미팜 시험에서는 일부 안전성 문제가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배제됐다.

 

반면 △I177L△LVR 백신주는 안전성 시험에서 별다른 문제를 보이지 않았다. 미니피그에 고역가의 백신주를 접종한 시험에서도 고열·식욕저하 등 증상 없이 시험종료 시점인 70일까지 잘 생존했다.
돼지 대식구를 써야 해서 생산이 까다로운 베트남 백신주와 달리, △I177L△LVR는 USDA가 제공한 세포주(PIPEC)에서 기를 수 있어 대량생산에 적합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다만 모체이행항체, 임신돈 안전성, 백신 유효기간 등 아직 남은 허들이 많은데다 국내 ABL3 실험시설 인프라도 충분치 않아 상용화까지는 좀더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문성철 대표이사는 “언제 상용화하겠다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 “정부와 협의해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코미팜에 따르면 환경부 야생동물병관리원에 이어 검역본부와의 공동연구도 지난달 시작됐다. 현재도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동거축 전염 시험을 진행하는 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성철 대표이사는 “동남아, 남미 등 ASF가 토착화된 아프리카와 유사한 환경조건을 가진 지역에도 ASF가 확산되고 있다. 태국 등에서는 한국에서 ASF 백신이 승인되면 곧장 도입하겠다는 적극적 의사를 전하고 있다”면서 국산백신이 상용화될 경우 해외 수출시장도 노려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