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3.2℃
  • 맑음대구 24.4℃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23.0℃
  • 맑음제주 25.0℃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경남 고성에 가축분뇨 자원화 공공시설 들어선다

‘2022년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지원사업’ 최종 선정
총 121억 투입…바이오가스로 전력·발효 소화액으로 퇴액비 생산

URL복사

 

경남 고성에 가축분뇨를 자원화할 수 있는 공공시설이 선다.
고성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시설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농림부가 가축분뇨 자원화 촉진과 안정적인 처리 등을 위해 2007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고성군은 기존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과 연계해 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를 자원화할 공용시설을 확보한다.


이를 위해 국빈 61억원에 지방비 24억원, 민자 36억원 등 총 121억원을 투입해 공동자원화센터를 건립한다. 센터에서는 가축분뇨 혐기성 발효 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로 발전기를 가동해 전력을 생산하고, 발효된 소화액으로는 퇴액비를 생산한다.


고성군은 여기에 주요 처리공정을 모두 밀폐해 악취를 포집 후 저감 처리하고, ICT 기반 통합관제실을 통해 악취 물질 발생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정부의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친환경·저탄소 축산업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발전과정에서 발생하는 재이용열과 퇴액비는 주민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