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5.9℃
  • 연무대전 6.6℃
  • 연무대구 7.0℃
  • 맑음울산 8.1℃
  • 연무광주 7.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8.2℃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농특위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 전면 반대”

“축산농가의 경영안정화 방안이 가축을 감축하는 것인가” 성명
축산단체 의견 수렴없이 축산농가 생존권 짓밟는 정책만 내놔” 비판

URL복사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1일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의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 도입을 전면 반대한다”면서 “축산농가의 경영안정화 방안이 가축을 감축하는 것인가”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돈협회는 성명을 통해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농특위)는 올바른 농정수립 및 축산농가의 생존권대책은 마련하지 않은 채 사실상 가축 감축정책인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을 마련해 축산업의 위축과 규제로 축산농가들을 핍박하려고 하고 있다. 한돈협회에서는 축산농가 경영안정화 방안이라는 미명아래 축종별 적정 두수가 얼마인지 기준을 설정하고, 축사 인허가를 제한하며, 가설건축물 축사를 제한하는 농특위의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한돈협회는 성명에서 “지역자원기반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대책의 후속조치 임에도 기존 발표했던 화학비료 중심의 양분관리 우선 시행 정책은 어디로 가고, 경영안정화 방안으로 가축을 감축하겠다고만 발표하는 농특위의 대책은 도대체 누구의 의지이며, 누구의 의견을 듣고 대책을 만드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농어업분과위원회 축산소분과(축산소분과)에서는 축산업의 발전과 중장기 정책방향을 마련해야 함에도 축산단체의 의견 수렴 없이 국내 축산농가의 생존권을 짓밟는 정책만 내놓고 있다”고 직격했다.

 

협회는 “지난 2월 제8차 본회의에서는 축산단체와 협의되지 않은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을 상정해 서면결의를 받는 등 일방적으로 축산단체의 의견을 묵살한 상반된 정책을 계속 발표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특히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제8차 위원회 결과에서 ‘적정사육두수관리 방안 마련은 사안이 민감하고 충분한 검토·협의가 필요한 만큼 생산자단체, 관계부처와의 추가 협의를 거쳐 개선방안 마련 후 재심의 진행’하라는 의견이 분명히 제기됐음에도 축산소분과에서는 지금까지 축산 생산자단체와 한 차례의 간담회도 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축산소분과는 우리 축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 축산단체와 소통해야 한다”면서 “축산소분과장은 반드시 축산분야 대표로 참여하고 있는 본 위원과 사전 상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 요구했다. 

 

협회는 “축산 생산자단체와 사전 협의없는 적정사육두수 관리방안을 전면 중단하라”며 “만약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농가들은 농특위와 생존권을 걸고 강경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축산 생산자단체에서 추천하는 대표성 있는 인사로 축산소분과 위원을 다시 선임해 축산농가들의 민의가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