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2 (수)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0.7℃
  • 대전 -7.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9℃
  • 광주 -2.9℃
  • 맑음부산 -3.8℃
  • 흐림고창 -3.6℃
  • 제주 2.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7.2℃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손세희 당선인, 첫 행보 경기지역 ASF 간담회

URL복사

 

손세희 한돈협회장 당선인이 첫 행보를 내디뎠다. 

 

손세희 당선인은 지난 21일 경기 하남에서 경기지역 지부장 등 20여명이 모인 가운데 당선인 신분으로 ASF 간담회를 개최했다.

 

손 당선인은 지난 12일 당선 소감에서 가장 먼저 경기, 강원지역에서 ASF로 고통 받아온 농가들을 먼저 만나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권역화 문제, 긴급행동지침(SOP) 전면 개정, 특단의 야생멧돼지 대책 요구 등 기존 협회가 요구해 왔던 수준보다 훨씬 강력한 정책개선 논의가 이뤄졌다. 

 

또한 시급한 현안과제로써 도축장 부족문제, 중점방역관리지역 확대, 살처분 농가 행정소송, 재입식 농가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손 당선인은 “권역화로 인한 경기북부지역의 연간 피해액이 최소 217억원에 달하며, 분석결과 농가당 평균 월 500만원 이상의 손실을 입고 있다”며 “국내 한돈산업을 위해 희생한 경기지역 농가들이 더이상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정부와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손 당선인은 두 번째 행보로 오는 27일 강원지역 ASF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