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6.4℃
  • 맑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9.3℃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0.8℃
  • 박무광주 20.3℃
  • 맑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7.7℃
  • 박무제주 19.5℃
  • 맑음강화 15.4℃
  • 구름조금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포항에 식물 이용 감염병백신 생산 연구시설 준공

농식품부, 국내 최초 식물백신  생산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운영

 

식물을 이용해 감염병 백신을 생산하는 연구시설이 포항에 설립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최초로 식물백신(그린백신) 생산과 기업지원을 위한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를 경북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만들고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본래 전통방식 백신은 유정란이나 동물세포 배양을 통해 이뤄진다. 그러나 식물백신은 식물체에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도입해 백신 원료물질(항원)을 생산하는 차세대 기술이다.
기존 유정란 백신은 백신생산에 6개월이 걸리지만 식물백신은 1~2개월이면 가능하다. 이같은 장점으로 2014년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등에서 미래 유망 핵심기술로 선정한 바 있다.

 

또 세계적으로도 식물백신 기술을 활용해 감염병 대응 백신, 반려동물 치료제, 인체 희귀병 치료제 연구뿐만 아니라 고부가 화장품이나 줄기세포 배양에 사용되는 성장인자 단백질을 생산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환경을 고려해 농식품부는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건립’ 사업계획을 수립한 후 지자체 공모를 거쳐 경북 포항시를 사업자로 뽑았다. 이 센터는 사업비 177억원(국비 60억원, 지방비 117억원)을 투입해 연 면적 4695㎡ 규모로 완공됐다.
센터에는 식물을 이용한 동물백신 생산을 위한 동물용 백신생산시설(KvGMP), 식물공장, 동물효능평가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16일 준공식을 열어 포항테크노파크와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입주 기업 간에 ‘그린바이오 신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도 체결해 식물기반의 단백질의약품 및 기능성 소재, 식물백신 원천기술 개발에 노력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안형근 종자생명산업과장은 “앞으로 식물을 이용한 동물백신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신변종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