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7.7℃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드론 활용 야생멧돼지 탐색…ASF 차단방역 총력

농장 울타리 야생멧돼지 기피제 설치 등 차단방역 강화
경기·충북·경북 16개 시군 방역수칙 준수여부 일제점검

 

농식품부는 ASF 차단을 위해 방역실태 점검, 양돈농장 주변 드론 탐색, 울타리에 기피제 설치 등 차단방역을 강화해 시행하고 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올해 양돈농장에서 ASF가 8건이 발생했는데, 이는 2019년(14건) 이후 최대다.
야생멧돼지는 충북 음성·보은과 경북 예천·상주까지 퍼져나가며 남하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달 1일부터 2주간 경기·충북·경북 16개 시군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현황과 양돈농장 2단계 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여부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야생멧돼지의 농장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주변에 기피제를 살포하고, 적외선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이용한 농장주변 탐색도 실시하고 있다.

 

안용덕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예천·영덕·음성에서 신규 검출되는 등 전국이 위험지역이 될 수 있다”며 “농장·축사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