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맑음동두천 16.4℃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료용 곡물 수입 단가지수 크게 상승

URL복사

농경연, 국내지수 지난해 4분기 대비 16.7% 올라

옥수수값도 30% 상승…사료값 인상 압박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은 지난 18일 세계 곡물 가격 인상에 따라 우리나라 사료용 곡물 수입 단가지수가 지난해 4분기 대비 16.7% 상승했다고 밝혔다.


농경연은 배합사료 물가지수도 105.8을 기록해 지난해 4분기 대비 1.8% 상승했다고 조사했다.
특히 식량농업기구가 집계하는 곡물가격지수의 경우 125.7을 나타내 지난 2013년 7월 이후 가장 높았다. 전월과 비교해 1.2% 올랐다.

 

지난달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도 139.8로 전월보다 0.9% 상승했다.
농경연은 사료 주 원재료인 옥수수의 세계 재고량 감소, 중국의 미국산 곡물 수입 지속, 남미의 기상 악화 등에 따라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사료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옥수수 가격은 부셀당 304달러로 지난해 동월대비 30%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소맥도 상황은 비슷하며 대두박은 부셀당 517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가량 올랐다.

 

이와 관련 사료회사 영업팀 관계자는 “근래 5년간 사료 원자재인 옥수수 가격에 대한 압박이 있었음에도 현장에서는 당장 사료 가격을 인상하지 않고 참아왔다”며 “올해에는 옥수수 가격 인상폭이 꽤 높아 원자재 인상에 대한 부담과 함께 사료 가격을 불가피하게 인상하는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농경연 해외농업관측팀 관계자는 “연간 곡물 950만톤이 수입돼 사료 생산에 활용되고 있다”며 “세계 곡물시장 가격 동향이 통상 5개월 사이 시간차를 두고 국내의 수입 사료 가격 형성에 영향을 주고 있음에도 올해 1분기의 경우 가격 상승이 국내의 수입 사료 가격선에 즉각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