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5℃
  • 흐림강릉 17.8℃
  • 맑음서울 29.0℃
  • 맑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수입축산물 무관세 규탄” 축산 생존권 사수 비대위 출범

축산생산자단체, 사룟값 안정 대책 등 촉구
비대위원장에 김삼주 한우협회장 만장일치 추대

 

“정부의 일방적인 수입축산물 무관세 강행을 규탄하고 농가의 사룟값 안정 대책을 강력 촉구한다.”


축산생산자단체는 국내 축산업 피해를 무시한 정부의 일방적인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지난 20일 긴급 축산생산자단체장 회의를 열고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출범했다. 
비대위원장으로 전국한우협회 김삼주 회장이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지난 8일 정부는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과 물량을 증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소고기(10만톤), 닭고기(8.25만톤), 돼지고기(7만톤), 분유류(1만톤)가 연내 무관세로 적용돼 수입될 예정이다. 이에 국내산 축산물의 경우 수입이 증량되는 만큼 소비감소로 인한 가격하락과 자급률 폭락은 불보듯 뻔한 일이다.


특히, 축산물 생산비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사료가격은 해외곡물가 상승으로 인해 40% 이상 폭등해 농가는 생산비에도 못미치는 가격에 출하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사룟값 안정화는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장바구니 물가안정에만 급급해 축산농가만 압박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비대위는 축산현안에 대해 발빠르게 대처하고, 국내 축산농가의 정당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김삼주 비대위원장은 “물가안정을 빌미로 수입축산물 무관세 조치는 식량주권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축산농가의 생존권을 지키고 국내 축산물의 자급률을 사수하기 위한 축산인 총궐기 집회를 추진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