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3.1℃
  • 구름조금서울 -2.0℃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3.7℃
  • 맑음광주 1.3℃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3℃
  • 맑음제주 6.9℃
  • 구름조금강화 -2.1℃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또 빗나간 농업통계…“농식품부가 관리해야”

서삼석 의원, 통계청 정확도 떨어지고 양적으로도 저하 지적

URL복사

통계청의 농업통계 업무를 농식품부가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의원은 지난 15일 “통계청이 공개한 최종 확정 쌀 생산량과 앞서 발표한 생산량 예상 수치의 전년대비 생산 감소량이 2배 이상 차이가 난다”며 농림축산식품부 주도의 농업통계 관리를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월에 발표한 통계청 쌀 예상 생산량은 전년 대비 11만3000톤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데 반해, 실제 생산량은 23만7000톤이 감소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또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지난 1998년 410명, 2008년 667명 등 1077명의 농식품부 통계 인력이 통계청으로 넘어갔다”면서 “하지만 최근 쌀 생산량 통계에서 보듯 농업통계의 정확성은 떨어지고 양적으로도 저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농식품부가 2008년까지 통계청으로 이관한 농업통계는 총 20종이었지만 지난 9월기준 통계청이 관리하는 농업통계는 9종밖에 남아있지 않다”면서 “농업통계만은 농산물 특성을 고려하고 정확성을 제고하기 위해 농식품부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